클라우드 게이밍은 가상현실의 인기를 어떻게 대중화시킬까?

by fnf

가상현실 경험을 둘러싼 인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것의 인기는 하드코어 게이머(Hardcore gamer), 또한, 게이밍을 새로 시작한 사람들 모두에게 있습니다. 가상현실의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이를 소유하려 합니다. 최근 페이스북의 Oculus Rift도 출시되자 다 팔렸습니다. 기존적으로는, 가상현실 헤드세트를 사는 사람들은 이를 사용하기 위해서 특별히 컴퓨터도 구매해야 하는 데, 최근 사람들 보면, 이에 대한 문제가 없다고 밝혀졌습니다. 새 컴퓨터는 최소 백만원까지 비용이 들 수 있는데도, 문제 없이 그만큼의 돈을 투자합니다. 이러한 입장을 이해하려면, 가성현실이 지니고 있는 매력부터 이해해야 합니다. 그러나, 가상현실은 모두에게 접근되기 전까지 큰 의미를 가질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남습니다.

가상현실의 높은 가격때문에, 2가지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첫째, 가격이 점점 자동으로 낮아질 수 있습니다. 혹은 두번째, 회사 측은 클라우드 게이밍을 통해서 가격을 낮출 수 있습니다. 가상현실 클라우드 게이밍은 데이터 센터를 통해서 게임 렌더링을 진행합니다.  그 이후에 레더링이 된 것이 비디오 스트리밍을 통해서 사용자의 헤드세트에 보내게 됩니다. 게임 렌더링에 필요한 컴퓨팅 에너지를 지리적으로 떨어진 서버 팜(server farm)에 아웃소싱 할 수 있으면, 사용자는 따로 컴퓨터를 구매할 필요가 없을 겁니다. 이것만으로도 가상현실의 비용을 줄일 수 있으며, 이것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접근될 수 있습니다.

최근 어떤 게임 회사는 무선 가상현실 헤드세트를 만들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무선 헤드세트는 컴퓨터 없이 작동합니다. 여기서, 지연속도의 문제도 없어집니다. 게임 사용자는 클라우드 게이밍을 통해서 게임을 따로 다운받지 않고, 즉시 게임을 할 수 있습니다.

1차 현대 가상현실 기계는 전망적인 것으로 보일 수 있으나, 가볍고, 클라우드 게이밍을 지지하는 단독 이동가능 가성현실 헤드세트는 가장 혁명적일 것입니다. 이윽고, 소비자는 가상현실을 경제적인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겁니다. 그때까지는, 가상현실에 드는 비용과 컴퓨터의 업그레이드 등은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게이머들에게만 접근될 수 있습니다.

연관된 글